한 나라가 있었습니다.
그 나라는 옛날부터 아름답기로 소문이 자자했고,
사람들의 성품 또한 예의바르고 올곧기로 유명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그날도 무언가 결정해야 할 날이었습니다.
강 윗쪽 사람들의 대표들과 강 아랫쪽 사람들의 대표들이 강 사이의 섬에 모여서
토의를 하였습니다.
그러다 결론이 안나자 결국 투표를 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강 윗쪽 사람중 한명이 '어!,무지개다!'했습니다.
강 아랫쪽 사람 모두가 무지개를 찾는 동안 강 윗쪽 사람들은
강 아랫쪽 사람들의 표를 전부 바꿔치기하고,
그걸 투표함 속에 넣었습니다.
그리고 투표가 끝났습니다.
하지만 대표들을 둘러싸고 모든 주민들이 보고 있었습니다.
모든 주민들은 어처구니 없어 '저건 무효야!'했습니다.
하지만 강 윗쪽 대표들은 들은체도 안하며 끝을 내 버렸습니다.

강 아랫쪽 대표들은 그걸 빌미로 어떻게든 강 윗쪽 대표들을 몰아내고
자신들이 정의인 양 떠들어 대며 자신들의 몫아치를 더 얻어내려 했습니다.

강 윗쪽 대표들 또한 자신들의 몫을 지키기위해 이건 통과된거다,더이상 따져서는 안된다 하고
강 아랫쪽 대표들을 몰아내려 하고 있었습니다.

섬 밖의 사람들은 모두 똑같은 '섬 안의 사람들'일 뿐이라 생각했습니다.
섬 안에 있는 대표라고 칭한 사람들은 사실 집에 책만 잔뜩 쌓아두고 자신들이 아는게 많으니 대표를 해야 한다며 거들먹거리던 사람들이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렇게 계속 섬 안에선 싸움이 벌어지던 어느날,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섬 밖의 사람들은 '섬 안에 높은 산이 있으니, 알아서 피할거야'라고 생각하며 거세져가는 물살을 피해 대피했습니다.

그러나 섬 안에 있던 사람들은 비가 오면 올수록 더욱 치열하게 싸우기만 했습니다
결국 섬 안의 사람들은 모두 비에 쓸려가 죽고 말았답니다.

끝.
p.s
그냥 대충 쓴거입니다;;
이야기 즉석에서 지은거라 많이 허접하지요;;

저 나라가 우리나라같다는건 아마 착각일겁니다.
예.착각일거에요.
착각이길 바랬습니다.
착각이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ㅜ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프렘
새 코너 마련했습니다.
'어느날 갑자기...'라고요;;;
질문은 시험기간이라 커피 끓여놓고 깜빡한 덕분에 약 5시간 방치한...
식어빠진 커피를 마시며 시작되었습니다.
'어느날...갑자기 커피에서 잠깨는 효능이 사라진다면...커피 소비량이 증가할까 감소할까...'
라구요;;

물론 커피라는 음료수가 '잠깨는 효능'을 등에 업고 유행되기 시작했지만...
오늘날에는 되려 그것이 커피를 접하는데에 장애물이 되는 경향이 보여서요;;

흠..한번 편가르기 시켜 논쟁을 불러와 볼까요...
증가할거라는 편에서는...
'커피는 이미 잠깨는 '약물'이상의 위치를 획득했다.
커피는 장애물이 될 뿐이다.
(예로 decaf(맞나?) 가 있겠죠;;카페인 적은 커피...)

감소할거라는 편이라면...
일단 수많은 사람들이 '커피'로 아침을 시작하는 모습을 볼수 없게 될거라는 점을 들수 있겠고...
커피의 잠깨는 효능을 담당(?)하는 성분인 카페인은 '각성제'라서 집중하는 효과도 자연히 사라지게 된다.정도 일려나...

흠 전 이쯤에서 빠지고 나머지는 방문객분들 몫이죠;;ㅎㅎ
세가지 확실한 사실은
1.그래도 커피는 있다.라는 사실과
2.적어도 우리나라에서는 학생수요 사라져서 소비량 팍 줄것이다.라는것....
3.그리고 이 블로그의 주인인 프렘은 시험기간에 뻘짓중이다.라는 것이죠;;ㅎㅎ
(이 글은 '티스토리 메인에 연결 되는지(얼마전까지 데이터베이스에서 누락되어 있었다더군요;;)' 테스트를 겸하고 있으니 보고있다는 신호를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프렘

오늘 아침에 비보를 들었습니다.
심하게 충격을 받진 않았습니다.(이유는 모르겠습니다.)
분명 투신하신것 같습니다만...
되려 그 선택이 잘못이라는 생각은 왜일까요...
(이 글은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투신하셨다...라는 입장에서 쓴 글 입니다.)

1.지금 여러면에서 우리나라가 많이 힘듭니다.
그에 따라 자살하는 사람의 숫자도 갈수록 늘어나고 있구요.
그런 상황에서 그의 선택은 충분히 '자살하는 사람의 수를 늘일수 있다.'라고 봅니다.
(예전에 이슈화 됬던 베르테르 효과가 충분히 일어날 소지가 있구요.)
그의 '사회적 명성'에 따른 책임또한 필요했던 것이 사실이지요.
(그에대한 반론이라면 그가 그 당시에 그정도 까지 생각을 할 상태가 아니었다라는 점...일까요...
자기 발등에 불이 떨어졌는데...
하지만 그만큼 전 대통령이라는 자신의 직위에대해 생각하고 행동하는게 필요했다고 봅니다.)

2.자살...단순한 회피일 뿐 해결책은 되지 못한다.

'죽음'은  회피행위입니다.
사람은 어짜피 죽을거고...
그 죽음은 피할수 없는것이니까 되려 현실 문제가 닥치면 그에대한 회피로서 할수있는
'최후의 또는 최선의'수단이죠.
하지만.
그 최선이라는 것은 '회피'할때 가장 확실히 회피할수 있는 수단이라는 뜻 입니다.
여타 많은 소설에서 처럼...
(대표적으로 '광장'을 들수 있겠네요.)
주인공이 문제가 닥치면 해결하지못하고 자살하는 수단을 택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러한 일련의 소설들에 대한 반론은 늘 같습니다.
'현실적 해결 수단이 되지 못한다..'

3.그는 자신이 '성인군자'가 아님을 인정했어야 한다.
저는 예전에 (창피하지만...) 예수라던지...석가모니라던지...와 같은 성자가 되고 싶었습니다.
(풋풋하던(?) 초딩때의 이야기죠.)
그러나 어느순간 깨달았습니다.
'그건 꿈일 뿐이야...'
(개인적으로 예수 등의 무죄함은 많은점에서 조작되었으리라 봅니다.
작은 티끌이라도 있었겠지만 그를 신격화하는 과정에서 없어지지 않았을까...싶습니다.)

(예수등도 모두 이건 피할수 없었으리라 싶긴 하지만...)
인간은 태어날때부터 '죄'를 짓고 살지요.
그 죄는 물리적으로 어찌할수 없기 때문에 생기지요.
어머니를 고통스럽게 한 죄...라고 할까요.
그러나 그에 따른 고통을 우리의 어머니들은 전부 용서해 주십니다.
아이를 보고 안는 그 행복해보이는 모습에서 알수 있지요.

그렇듯 모두가 죄를 짓고 삽니다.
다만 그에 용서가 따를 뿐이죠.

그는 자신의 죄를 회피하지 않고 받아들였어야 합니다.
받아 들이고 그 죄를 모두가 용서해 줄때까지 기다렸어야 합니다.
죽음은(특히 자살은)신비롭게도 모든 죄를 잊게 만드는 특성이 있지만
그 '잊는다'라는 사실이 반드시 '용서'를 뜻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프렘